Home       Login       Joinus     내 관심물건  
 
경매물건  추천물건  공매물건  예정물건  낙찰통계  컨설팅  회사소개
상담 ☎ 1566-3370 검색
사건검색
타경
컨설팅
경매컨설팅절차
컨설팅수수료
컨설팅의뢰하기
상담하기

경매지식
경매절차
입찰안내
관할법원
관련법률
경매판례
경매용어


 
경매판례 홈 > 컨설팅 > 경매판례
제목 춘천지법 2002. 10. 9. 자 2001라279 결정 [근저당권말소]

【판시사항】


경매절차에서 작성된 부동산현황조사보고서나 입찰물건명세서에 임차인이 유치권자로서 경매목적부동산을 점유하고 있다는 기재가 누락된 경우, 이를 고려하지 않은 낙찰허가결정이 위법한 것인지 여부(소극)

 

【결정요지】


부동산현황조사보고서와 입찰물건명세서에 임차인이 유치권자로서 경매목적부동산을 점유하고 있다는 기재가 누락된 잘못이 있다 하더라도 그 유치권은 경락인에게 대항할 수 있는 것이어서{ 구 민사소송법(2002. 1. 26. 법률 제6627호 민사집행법으로 전문 개정되기 전의 것) 제608조 제3항} 그 기재가 누락되었다고 하여 유치권자가 낙찰허가결정으로 어떠한 손해를 입는다고도 할 수 없고, 유치권자는 경매절차에서 당연히 이해관계인이 되는 것이 아니고 집행법원에 스스로 그 권리를 증명한 경우에 비로소 이해관계인이 되는 것이므로 집행법원이 권리신고가 있기 전에 유치권자를 이해관계인으로 취급하지 않은 채 한 낙찰허가결정이 위법한 것은 아니다.

 

【참조조문】

[1] 구 민사소송법(2002. 1. 26. 법률 제6626호로 전문 개정되기 전의 것) 제608조 제3항(현행 민사집행법 제91조 제5항 참조)


【참조판례】

대법원 2000. 2. 16. 자 98마2837 결정

 

【전 문】


【항고인】 주식회사 라인레포츠산업 (소송대리인 변호사 이택수)


【원심결정】춘천지법 2001. 11. 27.자 2000타경 22313 결정


【주문】

항고를 기각한다.


【이유】

항고이유의 요지는, 첫째, 항고인은 이 사건 경매목적부동산을 1999. 9. 2. 임차한 후 임대인의 동의를 받아 2000. 8. 5.부터 2000. 9. 21.까지 약 160,000,000원을 들여 건물하자보수공사 및 조경공사 등을 함으로써 이 사건 경매목적부동산에 관하여 유치권을 취득하였음에도, 이 사건 경매절차에서 작성된 부동산현황조사보고서나 입찰물건명세서에는 항고인이 유치권자로서 이 사건 경매목적부동산을 점유하고 있다는 기재가 누락된 잘못이 있고, 둘째 유치권자인 항고인은 이러한 잘못으로 이 사건 경매절차에서 이해관계인으로 취급받지 못하는 불이익을 입었으며, 셋째 원심법원의 감정평가인은 항고인이 위와 같이 건물하자보수공사 및 조경공사를 한 사정을 고려함이 없이 이 사건 경매목적부동산을 현저히 낮은 금액으로 평가한 감정서를 원심법원에 제출하여 원심법원은 이를 바탕으로 최저입찰가격을 정하여 경매절차를 진행함으로써 항고인에게 손해를 입게 하였으므로 원심결정은 위법하다는 것이다.

살피건대, 기록에 의하면 원심법원의 집행관은 원심법원의 부동산현황조사명령에 따라 2000. 12. 30., 2001. 1. 27. 및 2001. 3. 9. 이 사건 경매목적부동산 소재지를 3회 방문하여 사진촬영과 폐문부재로 인한 알림고시를 하고, 관할행정기관에 주민등록등재자조사 및 건축물대장조사를 하는 등의 방법으로 이 사건 경매목적부동산의 점유관계를 조사하여 소유자가 이 사건 경매목적부동산 전부를 점유·사용하고 있다는 내용으로 이 사건 경매목적부동산에 관한 현황조사보고서를 작성하였고, 원심법원은 위 부동산현황조사보고서에 따라 이 사건 경매목적부동산에 관한 입찰물건명세서를 작성한 사실을 인정할 수 있으므로 이 사건 경매절차에서 작성된 부동산현황조사보고서와 입찰물건명세서에 어떠한 잘못이 있는 점을 발견할 수 없고, 설사 항고인 주장처럼 부동산현황조사보고서와 입찰물건명세서에 항고인이 유치권자로서 이 사건 경매목적부동산을 점유하고 있다는 기재가 누락된 잘못이 있다 하더라도 그 유치권은 경락인에게 대항할 수 있는 것이어서{ 구 민사소송법(2002. 1. 26. 법률 제6627호 민사집행법으로 전문 개정되기 전의 것) 제608조 제3항} 그 기재가 누락되었다고 하여 항고인이 이 사건 낙찰허가결정으로 어떠한 손해를 입는다고도 할 수 없고, 따라서 항고인의 위 첫째 주장은 이유 없고, 유치권자는 경매절차에서 당연히 이해관계인이 되는 것이 아니고 집행법원에 스스로 그 권리를 증명한 경우에 비로소 이해관계인이 되는 것인데, 항고인은 이 사건 낙찰허가결정일로 지정되어 그 낙찰허가결정이 있었던 2001. 11. 27. 바로 전날인 같은 달 26.에 유치권자로서 권리신고를 하였으므로 2001. 11. 26. 비로소 이 사건 경매절차에 관하여 이해관계인이 되는 것인바, 따라서 원심이 항고인의 권리신고가 있기 전에 항고인을 이해관계인으로 취급하지 않은 것에 관하여 아무런 잘못이 없으므로 항고인의 위 둘째 주장도 이유 없으며, 기록에 의하면 원심법원의 최저입찰가격 결정절차상 어떠한 위법사항이 없는바, 따라서 항고인의 위 셋째 주장은 적법한 항고이유가 될 수 없고, 달리 이 사건 경매절차에 원심결정을 직권으로 취소할 위법사유도 없다.

그렇다면 원심결정은 정당하므로 항고인의 이 사건 항고는 이유 없어 이를 기각하기로 하여 주문과 같이 결정한다.

 

판사   김한용(재판장) 유영현 홍진표


(출처 : 춘천지방법원 2002.10.09. 자 2001라279 결정:확정[부동산낙찰허가결정] > 종합법률정보 판례)

이전글 : 수원지법 2003. 6. 5. 선고 2002가합13075 판결 [부당이득 반환]
다음글 : 서울지법 서부지원 2002. 10. 2. 선고 2001가합5876 판결:항소
 
  
번호 제목
80 대법원 2015.6.11 사건번호 2015다10523 [배당이의]
79 대구지법 2004. 3. 31. 선고 2003가단134010 판결 [배당이의]
78 부산지방법원동부지원 2004.03.11 선고 2003가합652 판결 [건물명도등]
77 서울지법 2003. 11. 28. 선고 2002가합83663 판결 [손해배상(기)]
76 대전지법 논산지원 2003. 10. 23. 선고 2003가단366 판결 [사해행위취소]
75 대전지법 2003. 7. 1. 선고 2003노1172 판결 [권리행사방해]
74 수원지법 2003. 6. 5. 선고 2002가합13075 판결 [부당이득 반환]
73 춘천지법 2002. 10. 9. 자 2001라279 결정 [근저당권말소]
72 서울지법 서부지원 2002. 10. 2. 선고 2001가합5876 판결:항소
71 대법원 2002. 9. 24. 선고 2002다33069 판결 【배당이의】
70 대법원 2002. 9. 24. 선고 2002다43684 판결 【청구이의】
69 대법원 2002. 10. 11. 선고 2001다3054 판결 【부당이득금】
68 대법원 2002. 10. 22. 선고 2000다59678 판결 【배당이의】
67 대법원 2002. 10. 22. 선고 2002다46331 판결 【토지인도】
66 대법원 2002. 10. 25. 선고 2000다63110 판결 【건물명도】
65 대법원 2002. 10. 29. 자 2002마580 결정 【부동산낙찰허가】
64 대법원 2002. 11. 8. 선고 2001다51725 판결 【구상금】
63 대법원 2002. 11. 8. 선고 2002다38361,38378 판결 【전세보증금·건물명도등】
62 대법원 2002. 11. 13. 선고 2002도2725 판결 【변호사법위반】
61 대법원 2002. 11. 26. 선고 2001다73022 판결 【배당이의】
  1 2 3 4  
상호 : 여의주경매법인 /(주)유안에이엠씨대부 대표자 : 김성훈 l 사업자등록번호 : 801-81-01871
주소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중앙로 1189, 7층(굿모닝법조타운2), 마두역 4번출구
전화 : 1566-3370 l 팩스 : 031-696-6828 l 개인정보보호관리책임자 : 신민수 l Copyright ⓒ 여의주경매. All rights reserved.